必威体育娱乐必威体育娱乐


betway必威平台

화제의 선수, 김해팀 박용범

이번주 화제의 선수 주인공은 창원, 김해팀을 대표하는 18기 박용범(사진)이다. 올해로 데뷔 8년차에 접어드는 박용범은 초창기까지만 하더라도 강자들과의 대결에서 빈번히 밀리는 등 2진급 선수에 머물러 있었다. 하지만 그는 반드시 최강의 자리에 오르겠다는 강한 집념과 도전 정신을 발휘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고, 급기야 2014년 그랑프리 준우승, 2015년에는 대망의 그랑프리 우승까지 거머쥐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강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이런 그에게도 시련은 비켜가지 않았다. 2017년 그랑프리 결승 경주에서 낙차를 당하며 위기를 맞게 된 것이다. 낙차 부상에 따른 5개월 공백의 여파는 박용범에게 부담이 아닐 수 없었다. 쉬는 동안 감퇴된 회전력과 순발력은 경주마다 극복해야할 1차 과제였다. 초반에 무거워진 다리로 인해 회복이 더디었다. 여기에 고질적인 골반 부상도 그의 회복을 더디게 만드는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역시 긍정의 아이콘 박용범은 달랐다. 오뚜기 정신의 대명사답게 그는 화려하게 다시 날기 시작했다. 4월말 복귀전 이후 꾸준하게 컨디션을 회복해 최근 광명 경주에 출전, 복귀전 이후 첫 광명 결승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전성기 시절의 감각을 회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용범의 장기는 역시 발군의 순간 대처 능력과 다양한 작전 구사다. 선행, 젖히기, 추입 등 모든 작전에서 최정상급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는 게 가장 큰 무기다. 언제든 선행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는 박용범은 그랑프리까지 컨디션을 끌어올려 정상을 탈환하겠다는 분명한 목표를 내비쳤다. 상반기 공백으로 인해 SS급에서 밀려났기에 2019년 첫 등급 조정때 다시 SS급 승급을 노리겠다는 각오도 분명히 했다. 여기에 팀 동료인 강호, 그리고 지역 선·후배인 이현구, 성낙송과 함께 경상권의 정상탈환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박용범의 1위 탈환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그의 도전이 멈추지 않길 희망하며 힘찬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설경석 전 경륜예상지기자협회장

기사제공 스포츠월드

欢迎阅读本文章: 陈晓佳

必威平台网址

betway必威平台